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건강 암 위험 높이는 요인, BMI보다 ‘복부비만’
BMI(체질량 지수)보다 복부 비만이 암 위험을 높이는 주요 요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덴마크 노르딕 바이오사이언스(Nordic Bioscience)사의 Staunstrup 박사 연구팀은 연구팀은 1999년부터 2001년까지 5,855 명의 여성(평균 연령 71세)을 대상으로 체지방 분포와 암 발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암 위험을 평가할 때 BMI와 지방 비율은 체지방의 분포를 평가하지 못하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지방은 그 자체뿐 아니라 체내에서 어디에 저장되는 지가 중요하다는 것. 연구팀은 1999년부터 2001년까지 5,855명의 여성(평균 연령 71세)을 대상으로 체지방 분포와 암 발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BM와 지방 비율은 암 위험을 높이는 중대한 요소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으며, 복부 비만의 경우 폐암과 위장관암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이탈리아 갈리에라 병원의 Andrea De Censi 박사는 이 연구를 통해 암의 원인으로서의 비만, 특히 인슐린 저항성의 역할에 주목하게 된다고 밝혔다.

De Censi 박사는 감자, 밀, 쌀, 옥수수와 같은 단순 탄수화물의 과다 섭취로 인한 인슐린의 증가가 내장 및 복부지방 축적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또 인슐린은 호르몬 생산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며 지방 세포는 신체 전반에 걸쳐 만성 염증을 증가시키는데 이는 여러 암의 또 다른 위험 요소이다.

De Censi 박사는 “암 예방을 위해 식이 요법과 운동으로 인한 지방 감소 이외에도 인슐린 효과를 낮추는 메트포르민과 같은 당뇨병약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2017년 유럽종양학회에서 발표됐으며, Medscape 등이 보도했다.

자료제공 : 하이닥 http://www.hidoc.co.kr #위험 #지방 #연구 #덴마크 #인슐린
서울
29
TUE 29º
WED 24º
THU 23º
FRI 22º
SAT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