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방사선 피폭자의 폐암 등 고형암 발병, 흡연 영향 없어
원폭 방사선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있는 일본 방사선 영향 연구소가 방사선 피폭자의 폐암 등 고형암 발병 위험은 흡연의 유무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소의 추적 조사 대상 약 12만 명 가운데 조사를 시작한 1958년의 단계에서 암이 발병하지 않았고, 피폭 방사선량이 판명된 10만 5444 명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2만 2538 명에서 폐암이나 위암 등 고형암이 발견됐다.

흡연력 및 흡연량을 반영하면 피폭 방사선선량 1그레이 당 위험은 평균 비 피폭자의 1.47배로 흡연량을 반영하지 않은 결과인 1.5배와 거의 같았다.

에릭 그랜트 수석 연구원은 "흡연력에 관계없이 피폭자의 암 위험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에서 발생한 암 등의 질병과 방사선 피폭의 관계가 쟁점이 된 일련의 소송에서 일본 정부가 흡연 경력이 있는 피폭자에 대해 ‘암의 원인은 담배’라고 주장해 온 것과 배치되는 결과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방사선영향학회가 발간하는 ‘Radiation research’에 게재됐다.



#폐암 #위암
서울
12
SAT 15º
SUN 17º
MON 18º
TUE 18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