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신태용 감독 “조현우 데뷔전, 침착하게 잘했다”
[스포츠월드=울산 박인철 기자] "조현우(대구) 인상적이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을 1-1로 마쳤다.

후반 13분 아뎀 랴이치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2분 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페널티킥골로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신 감독은 이근호, 이명주, 염기훈, 주세종 등을 연이어 투입하며 골을 노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다음은 신 감독과의 일문일답.-경기 소감은."세르비아의 유럽 예선 경기를 다 분석했는데, 중국전 이후 감독이 경질됐고 전술이 바뀌었다.스리백을 예상했는데 포백을 들고 나왔더라. 거기에 대한 대비가 부실했다.그래도 선수들이 잘 싸웠다.파워에선 밀렸지만 악착같은 모습으로 약점을 커버했다.내가 원한 플레이를 잘해줘 고맙다."-11월 평가전 성과는."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았다.2연전에서 2실점을 했지만 대등한 경기력을 보였다.무실점은 앞으로 하면 된다.12월 동아시안컵은 한국 축구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더 잘 준비하겠다."-구자철과 정우영이 선발로 나왔다.

"세르비아는 개인보다 팀 전체적인 조직력과 파워가 좋은 팀이다.세트피스 상황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정우영을 넣었다.구자철은 손흥민과 함께 뛸 때 어떤 색깔을 낼 수 있을지 보고 싶었다."-김승규 부상 이후 김진현 대신 경험이 전무한 조현우가 선발로 나왔다.

"지휘봉을 잡은 이후 조현우를 줄곧 지켜봤는데 늘 컨디션이 좋았다.다만 경기 중요도를 생각해 쉽게 기회를 주지 못했다.이번에 실험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못 할 거 같아 과감히 기용했다.나도 긴장했는데 현우는 정말 침착하게 잘했다.좋은 골키퍼다."-수비진이 매 경기 바뀌고 있다.

"주전 수비는 없다.다만 수비 조직력을 다듬을 시간은 충분히 있다.큰 틀을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수비 조직력은 계속 다듬을 것이다."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2017년 11월 14일 23시 10분 | 스포츠월드 | 박인철 기자 #조현우 #세르비아 #신태용 #구자철 #울산
서울
2
SUN
MON
TUE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