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키·체중 제한도 있어"
성심병원 일부 간호사들이 재단 체육대회에 동원돼 노출 의상을 입은 채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간호사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10일 페이스북 페이지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 숲'에는 익명의 글쓴이가 "대학병원에서 간호사들 장기 자랑시키고 야한 옷에 섹시한 표정 지으라는 둥 제정신이 아닙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과 사진 3장이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그냥 보기에도 민망한 옷차림을 한 간호사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익명의 글쓴이는 "성심병원에서는 매년 체육대회를 하고 간호사들은 장기자랑뿐만 아니라 모든 종목에 참여하게 된다"며 "병원 구성원 중에 간호사의 수가 큰 비중을 차지해 각종 행사에 당연하게 간호사가 동원된다"고 폭로했다.

이어 "체육대회 때 선보이는 장기자랑에서 간호사들은 짧은 치마 또는 바지 등을 입고 춤을 춰야 한다"며 "장기자랑에 참여하는 간호사들은 거의 신규(간호사)이기 때문에 싫다는 표현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장기자랑을 강제로 하게 된다"고 말했다.

간호사들은 장기자랑을 위해 고된 일과를 마치고 늦은 밤 춤 연습을 강요당했다고 익명의 글쓴이는 주장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한 뼘 수준의 핫팬츠와 탱크톱을 입고 무대 위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림대 성심병원 5개를 운영하는 일송학원은 매년 10월 재단 행사 '일송 가족의 날'을 연다.

재단 산하의 병원에 소속된 관계자 수백 명은 이날 다 함께 모여 체육대회에 참가하고 저녁이 되면 장기자랑 무대에 오른다.

성심병원 소속 일부 간호사들은 이 체육대회 중 진행되는 장기자랑에서 짧은 옷을 입고 무대에서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받았다고 토로했다.

또한 간호부 관리자급은 간호사들이 춤 연습하는 곳에 와 '섹시한 표정과 유혹적 제스처를 연구해보라'고 지시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성심병원에서 일했다는 네티즌들의 제보도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장기자랑 나가는 간호사는 키가 최소 160은 넘어야 하고, 몸무게도 얼마 이상 이하 등 구체적인 체중 조건도 있다"고 말해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17년 11월 12일 00시 00분 | thefact | 이진하 기자 #성심병원 #장기 #자랑 #간호사 #사들
서울
2
SUN
MON
TUE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