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연예 ‘미우새’ 소주장인 김건모, 이번엔 ‘팥빙술’ 최고의 1분 등극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소주 장인’ 김건모가 또 해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의 시청률은 전주보다 0.5%p 오른 평균 17.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수도권 18.6%) 최고 23.3%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 역시 흔들림 없이 평균 9.4%, 최고 12.7%까지 치솟았다.‘미우새’는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상승세였다.

KBS 2TV ‘개그콘서트’는 전주보다 0.6%p 하락한 8.2%, JTBC ‘효리네 민박’은 전주보다 0.3%p 하락한 6.7%, ‘비긴어게인’은 전주보다 0.9%p 하락한 5.1%에 그쳤다.

‘미우새’는 다른 프로그램들의 최소 2배 수 이상 혹은 3배가 넘는 시청률로 7월 셋째 주 역시 지상파-종편-케이블 전 채널 통합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시청률 1위, 한 주간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라는 ‘현존 최고 예능’의 자리까지 ‘시청률 3관왕’을 굳건히 지켰다.

한편, 이날 무려 23.3%를 기록한 ‘최고의 1분’은 김건모의 ‘팥빙술’ 제조기. 김건모는 냉장고에 얼려둔 소주 얼음을 김종민에게 공개하며 "여름엔 한 잔씩 먹기 귀찮다.

하나 물고 슬슬 취하면 된다"는 ‘소주 장인’다운 이론을 설파했다.

이어 빙수기에 소주 얼음을 갈아 팥 한 숟가락과 견과류, 아이스크림까지 썰어 넣어 팥빙수가 아닌 ‘팥빙술’을 만들어냈다.

소주 트리, 소주 정수기, 소주 분수에 이은 소주 빙수는 역시 ‘소주 장인’다운 행보였다.

김종민은 진한 소주 맛에 오만상을 찌푸리면서도 "이건 획기적이다.

특허 내야 할 것 같다"라며 숟가락으로 건배하고 한 입 먹은 뒤 머리 위에 숟가락을 털어 보이기까지 했다.

게스트로 스튜디오에서 함께한 연정훈 역시 "오늘 한 번 얼려봐야겠다"라며 함박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이상민의 ‘궁셔리’ 초저가 일본여행도 계속됐다.

이상민은 수산시장에서 회를 산 뒤 공원에서 먹어 비용을 절감했다.

일본 포장마차 거리를 찾아가 저녁을 먹는 중에는 현지에서 득템한 생고추냉이와 상어 가죽 미니 강판을 꺼내 들었다.

일본인 점원들은 깜짝 놀라며 연신 "스고이(대단하다)"를 외쳤다.

이상민이 ‘각방’이라고 자부했던 숙소는 하루 숙박료가 2만 5천 원인 캡슐형 호텔. 준영은 충격에 휩싸였지만 "그래도 실내에서 자네요"라며 비박이 아닌 것에 감사해 웃음을 선사했다.

kwh0731@sportsworldi.com

2017년 07월 17일 11시 11분 | 스포츠월드 | 김원희 기자 #소주 #김건모 #시청률 #역시 #이상민
서울
26
FRI 27º
SAT 28º
SUN 27º
MON 27º
TUE 2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