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연예 나훈아, 컴백해도 '지퍼 퍼포먼스' 자꾸 생각나네
가수 나훈아(70·사진)가 11년 만에 가요계로 복귀하는 가운데 과거 ‘지퍼 퍼포먼스’로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나훈아는 17일 발표한 미니앨범 '드림 어게인'으로 컴백을 알렸다.

새 앨범 발매와 함께 그는 조직폭력배에 의한 신체훼손설, 유명 여배우와의 염문설 등 각종 루머에 시달렸던 지난날의 행적으로 다시 조명을 받고 있다.

나훈아는 2008년 1월25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에 의해 신체가 훼손됐다는 루머를 부정하며 테이블 위에 올라가 바지 지퍼를 내리는 대담함을 보였다.

그는 당시 "제가 내려서 5분을 보여 드리겠다"며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 신체 부위를 드러내 보이지 않았다.

아울러 자신과의 염문설로 거론된 여배우와도 아무 관계가 없다며 일축했다.

한편 타이틀곡 '남자의 인생'이 포함된 새 앨범 수록곡 8곡은 이날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뉴스팀 hm@segye.com

2017년 07월 17일 15시 47분 | 세계일보 | 추영준 기자 #나훈아 #홍은동 #알리 #지퍼 #앨범
서울
-3
SUN
MON -4º
TUE -2º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