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연예 박유천 "죄송하다" 사과, 황하나 "노래방 간 게 잘못이냐, 상처주지 마라"
결혼을 앞두고 있는 박유천 황하나 커플이 각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심경을 전했다.

박유천은 17일 SNS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성폭행 혐의 등 논란 후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

황하나 역시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이런 글 진짜 올리기 싫지만 그냥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올릴게요"라면서 "한 번이라도 입장 바꿔 생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욕하고 물어 뜯을 때 그 물어 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이라고 박유천을 감쌌다.

이어 황하나는 "언제까지 힘들게 눈치만 보고 숨어서 살아야 하는지. 수많은 루머들 기사회 된 것들 그게 다 사실인가요? 속사정 모르시잖아요"라면서 "그게 사실인냥 오해만 받고 살아야하는지. 할 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하는지 모르겠어요"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황하나는 박유천을 향한 날선 시선을 의식하며 "잘못한 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잘못했고 평생 베풀며 살게요"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유천은 사과문을 전하기 전 황하나와 함께 노래방을 갔다는 추측이 제기됐고,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부호가 따라 붙었다.

일부 누리꾼은 황하나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당시 박유천이 옆에서 웃고 장난치고 있었다고 주장했고, 이어 사과글이 게재된 만큼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황하나는 이와 관련해 "오늘 처음으로 노래방 간 거 그게 잘못인가요. 제가 가고 싶었어요. 노래가 너무 부르고 싶어서요.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잖아요"라며 "솔직히 지나다니면 수근거리고 사진 찍고, 근데 너무 몰아가면서 사람 상처주고 못 살게 하는 건 아닌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황하나는 "저는 원래 평생 남 눈치 안보고 살아서 갑자기 제가 남 눈치보고 변하는 건 어려워요. 하지만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 저는 성격이 원래 남들과 달라서 행동이나 사고방식이 남들 보기에 최악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전 남한테 피해 안 주고 잘 살고 있어요. 오늘 저한테 달린 댓글들이나 메시지들 보고 좀 충격이네요. 그냥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제가 다 들어 드릴테니까 정말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는 사람 그만 괴롭히세요"라고 박유천을 보호하고 나섰다.

황하나는 "진짜 그렇게 남에게 상처주고 말로 죽이는 사람들, 다 자기한테 언젠가 돌아와요. 그냥 마음편히 자기만 신경 쓰고 자기 주변 사람들만 챙기고 행복하게 좋은 것만 보고 사셨으면 해요. 저희 싫어하시는 분들 제것 보는 것도 정말 스트레스이실 거예요. 그냥 안 보시는 게 좋으실 거예요"라며 "타이밍이 잘못됐다는 것도 알아요. 왜 이렇게 됐을까. 우리가 원했던 순서였을까. 그런 것도 생각해주세요. 이런저런 이야기 한다고 달라 질 건 없겠지만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라고 박유천이 그동안 많은 마음 고생을 했다고 에둘러 말했다.

또한 그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2017년 07월 18일 07시 34분 | thefact | 박대웅 기자 #황하나 #박유천 #정말 #자기 #그냥
서울
24
THU 23º
FRI 25º
SAT 24º
SUN 24º
MON 2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