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문 대통령 "해경, 조직 명운 걸고 국민신뢰 회복해야"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해양경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부활한 해경에 강도 높은 혁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항 해경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회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국민이 다시 한 번 기회를 줬다.

오직 국민의 생명과 안전만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조직 해체의 아픔을 겪었다"며 "친구들을 두고 생존한 학생들은 구조가 아니라 탈출한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안 내린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했는지 국민은 지금도 묻고 있다"고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면서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독도·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해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우리나라 수출물량의 99.7%가 바닷길을 통해 세계로 가고 있다.

세계 6위 수출대국 대한민국의 바닷길 안전을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면서 "우리 어민의 민생을 위협하고, 소중한 어업자원을 고갈시키는 외국 어선의 불법조업도 철저히 차단하고 엄중하게 단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는 해경의 앞날을 지켜봐 달라"고 유가족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고, 해경에게는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시작에 앞서 고 오진석 경감과 고 이청호 경사의 흉상을 찾아 참배·헌화했다.

오 경감은 응급환자 이송 과정에서 선박과 충돌로 다쳐 치료를 받던 중 숨졌고, 이 경사는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 임무 수행 중 중국인 선장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순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2017년 09월 13일 15시 31분 | newstomato.com | 이성휘 기자 #대통령 #세월호 #해경 #바다 #국민
서울
29
TUE 29º
WED 24º
THU 23º
FRI 22º
SAT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