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급상승
2017-11-18 04:10 기준 닫기
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김호곤 vs 히딩크, 상반된 입장 과거 악연 때문? "히딩크는 돈만 아는 인간" 비판 다시 주목
거스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사진)이 월드컵에 기여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밝힌 가운데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불쾌한 심정을 드러내며 일축,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아울러 둘 간 과거 악연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히딩크 전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대한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도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있는 히딩크) 재단 사람들을 통해서 지난여름에 축구협회 내부 인사에게 내가 한국 축구를 위해 어떤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또 협회에서 원한다면 할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감독이든, 기술 고문이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있으면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축구대표팀과 함께 귀국한 뒤 히딩크 전 감독의 월드컵 감독 용의 입장 표명과 관련,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이 어려운 과정을 이겨내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는데, 하루도 지나지 않아 어처구니없는 이야기가 나왔다" 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히딩크 감독은 명장이다.상황 판단을 하시는 분이다"라며 "지금 시점에서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제의를 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히딩크 전 감독이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된 뒤 한국 대표팀 사령탑 선임 의향을 대표팀에 타진했는지 묻자 김 위원장은 "그런 일은 없었다"고 단언했다.

이에 따라 히딩크 전 감독의 의사 타진을 둘러싸고 김 위원장과 진실공방이 불가피하게 됐다.

두사람 간 논란이 불거지면서 14년여 전 이들의 악연도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2003년 2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네덜란드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자리에서 당시 축구협회 기술자문으로 일하던 히딩크 당시 PSV 에인트호벤 감독을 겨냥, "돈만 아는 인간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히딩크 감독이 과연 축구협회 기술자문으로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며 "한국 축구에 대해 책임감이 있는지 의문스럽다" 고 지적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감정이 격앙돼 히딩크 감독을 "그 ××"라고 욕설을 섞어 부르기도 했으나 곧 잘못된 말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네덜란드 올림픽 대표팀과 친선경기를 관전하면서도 한국 대표팀에 얼굴조차 내비치지 않았다"며 "기술자문이라면 경기 후 평이라도 한마디 있었어야 했는데, 네덜란드에 머무는 동안 통화는 불구하고 얼굴도 보지 못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당시 히딩크 전 감독은 에인트호벤 입단이 거론되는 이천수만 따로 불러 얘기를 나눠 선수단 일정을 지연시키는 등 선수단 분위기를 깨뜨렸다는 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또 거금을 들여 에인트호벤과 친선경기를 추진했으나 경기장 배정 문제로 무산된 데 대해 유감 표명도 없었던 점에 서운했다고도 전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2017년 09월 14일 21시 14분 | 세계일보 | 김경호 기자 #히딩크 #감독 #축구 #한국 #월드컵
서울
-4
SUN -6º
MON -3º
TUE -1º
WED
THU -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