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제2 정유라 막으려면 특기생 심사관리 기구 마련해야"
체육교육 전문가들이 국회 토론회에서 ‘제 2의 정유라’를 막으려면 미국의 대학스포츠협의회(NCAA)같은 체육특기생 심사·관리 전문기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CAA는 개별 대학에서 체육특기자 학생을 선발하기 전에 해당 학생선수의 대학입학 요건에 해당하는 체육특기자 자격을 부여하는 기구다.

학생선수는 대학에 진학하려면 NCAA 자격센터에 등록해야하고 NCAA 자격센터는 학생선수의 중·고교 학업성적과 인성을 심사 한 후 아마추어 선수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한다.

박재현 한국체육대학교 교수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김병욱 의원, 한체대 주최로 열린 ‘체육특기자 선발 및 학사관리 개선방안’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교수는 "대학은 학업에 바탕을 두고 운동도 잘하는 학생선수를 선발해야 하며, 체육특기자 자격에는 학생선수의 인성도 포함돼야 한다"면서 "(NCAA같은 기구를만들면) 대학입시용으로만 체육특기자 제도를 남용하는 사례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입시 평가위원 일부를 타 대학 교수 등 외부인사로 구성해야 한다는 교육부의 체육특기자 입시제도 개선방안은 "공정성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다"며 반대했다.

그는 "특정 종목에서 타 대학 교수를 평가위원으로 두면 해당 대학과 선수선발에 관해 경쟁 관계에 있을 수 있어 공정성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가 NCAA와 같은 업무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하웅용 한체대 교수도 "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는 대학특기자 자격 검증, 입학·학사관리를 관리·감독하는 체육특기자자격검증센터(가칭)를 조속히 신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호 서울체고 교무부장은 "NCAA와 같은 기구 설립을 통해 체육특기자 자격을단지 입상실적만이 아닌 학업성적과 인성 측면까지 고려해 주는 방향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무부장은 체육특기자는 체육 관련 학과로만 진학할 수 있도록 진로를 제한한 것과 관련해 "체육특기자의 학습능력에 대한 편견이 깔린 동일계열학과 진학 제한 제도가 체육특기자의 학습 의지를 꺾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민석 의원은 인사말에서 "정유라 같은 괴물이 전국의 중·고·대학교에 아직도 있을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학습권과 인권을 돌려줘야 한다.

그 핵심이 체육특기자 문제를 어떻게 개선할 것이냐다"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2017년 05월 18일 17시 22분 | segye.com | 박현준 기자 #인성 #교수 #진학 #학습 #입학
서울
16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MON 1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