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세계 "입는 것만으로 배부르다"…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드레스가 있다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 올리비아 미어스가 타코의 포장지와 소스 봉지 등을 재활용해 만든 드레스를 입고 있다.

사진=올리비아 미어스 인스타그램 피자와 타코(밀가루나 옥수수 반죽을 구워 고기, 콩, 야채 등을 올린 멕시코 음식) , 케이크 등 온갖 음식을 형상화한 드레스를 만드는 미국의 한 디자이너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화제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패션 디자이너 올리비아 미어스는 음식을 주제로 한 드레스를 전문적으로 디자인한다.

미어스가 디자인한 음식 드레스들은 인스타그램 등에서 활발히 공유되며 "입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르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 올리비아 미어스가 동화 '미녀와 야수' 속 여주인공 '벨'의 드레스를 타코 모양으로 재해석해 선보이고 있다.

사진=올리비아 미어스 인스타그램 그는 다양한 영감을 통해 '먹음직한' 드레스를 디자인한다.

동화 ‘미녀와 야수’ 속 여주인공 '벨'의 노란색 드레스는 '타코 드레스'로 재탄생시켰다.

드레스 밑부분에 레이스 모양과 비슷한 타코 장식을 붙여 알록달록한 무늬처럼 보이도록 했다.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 올리비아 미어스가 생일 케이크를 주제로 한 드레스를 입고 있다.

사진=올리비아 미어스 인스타그램 '생일 케이크 드레스'는 생크림과 초콜릿 시럽 등이 흘러내리는 모습을 장식처럼 표현해 완성했다.

드레스와 잘 어울리는 조그마한 케이크 모형의 머리장식도 함께 만들었다.

'피자 드레스'는 밑단을 크게 해 빙글빙글 돌며 춤을 출 때 넓게 펼쳐지도록 했다.

미어스가 피자 드레스를 직접 입고 누워 있는 사진은 거대한 피자 한 판을 생각나게 한다.

이밖에도 타코 포장지와 소스 용기를 직접 재활용해 만든 '타코 요정 드레스'도 있다.

커다란 피자 한 판을 떠올리게 하는 미국 디자이너 올리비아 미어스의 '피자 드레스'. 사진=올리비아 미어스 인스타그램 미어스가 음식 드레스를 만들게 된 사연은 지난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미국의 멕시칸 레스토랑 체인점인 타코벨 행사에 타코를 붙인 드레스를 입고 참석했고, 이 사진이 널리 알려지며 ‘타코벨 공주’라는 별명과 함께 유명해진 것. 그는 꾸준히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음식으로 만든 드레스를 올리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최근에는 도미노피자의 ‘피자 한 조각’ 경진대회에서 '신데렐라'의 드레스를 피자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피자렐라’로 변신해 우승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4시 41분 | segye.com | 뉴스팀 기자 #드레스 #올리비아 #타코 #피자 #인스타그램
서울
24
THU 24º
FRI 25º
SAT 24º
SUN 24º
MON 2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