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세계 일본 국민 10명 중 7명 "위안부 합의 안 지켜질 것"
아베 지지율 5개월 만에 50%선 무너져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2015년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지켜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은 5개월 만에 50%선이 무너졌다.

19일 지지통신은 5월 여론조사(12∼15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왼쪽)이 지난 18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조사에서 한국의 문재인 정권이 출범함에 따라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정부의 2015년 합의가 지켜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묻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0.3%에 달해 "그렇게 생각한다"(10.0%)는 답변을 압도했다.

문 대통령이 선거 기간 재협상을 공약으로 내세웠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내각 지지율은 전월 대비 3.4%포인트 하락한 46.6%로 집계됐다.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50%가 무너진 것은 지난해 12월 조사 이후 5개월 만이다.

이는 이마무라 마사히로(今村雅弘) 부흥상이 동일본대지진과 관련해 "(지진 발생 장소가) 도호쿠라서 다행"이라고 발언했다가 사임하는 등 각료의 잇따른 말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내각 지지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달리 적당한 인물이 없다"는 응답이 20.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리더십이 있다" 15.1%, "총리를 신뢰한다" 11.1%였다.

이에 비해 지지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총리를 신뢰하지 않는다"가 12.6%, "기대하지 않는다"가 12.4%, "정책이 잘못됐다" 11.1%였다.

정당지지율은 자민당이 전월 대비 1.6%포인트 상승한 26.9%, 민진당은 0.2%포인트 상승한 5.0%였다.

이어 공명당 3.5%, 공산당 1.7%, 일본유신회 1.1%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개별면접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유효회수율은 64.4%였다.

도쿄=우상규 특파원 skwoo@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7시 09분 | segye.com | 우상규 기자 #일본 #지지율 #아베 #선거 #지진
서울
14
SUN 15º
MON 18º
TUE 18º
WED 17º
THU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