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세계 시진핑 "韓·中 관계 빨리 정상궤도 되돌리자"
이해찬 특사, 대통령친서 전달/틸러슨 美국무 “北 체제 보장…/핵폐기 땐 발전 우릴 믿어보라”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해찬 중국 특사가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9일 "(한·중의)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관계를 이른 시일 내 정상적 궤도로 되돌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문재인 대통령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를 만나 "한국만큼 중국도 한·중관계를 중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특사는 시 주석에게 문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

한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문 대통령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험 이사장과 만나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북한 정권 교체를 추진하지 않고, 북한을 침략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붕괴를 유도하지 않는다"며 ‘대북 체제 보장 3원칙’을 밝혔다.

홍 특사는 틸러슨 장관 면담 후 워싱턴특파원과 간담회를 갖고 "틸러슨 장관이 미국의 대북 제재와 압박이 북한을 괴롭히려는 것이기보다 장기적으로 북한의 문을 열고, 핵폐기를 통해 북한에도 발전의 기회가 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가는 대북 ‘관여’(engagement)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틸러슨 장관은 주변에 북한에 투자하고 싶어하는 사업가들이 많다고 하면서 북한이 위험부담을 무릅쓰고, 미국을 신뢰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대미 특사단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이 북한에 ‘우리를 한 번 믿어보라’는 뜻을 밝히면서 북한의 안보 불안을 해소해 주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 미국이 북한을 신뢰할 수 있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대화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워싱턴·베이징=국기연·이우승 특파원 kuk@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8시 17분 | segye.com | 국기연 기자 #북한 #대통령 #이해찬 #시진핑 #문재인
서울
26
FRI 27º
SAT 28º
SUN 27º
MON 27º
TUE 2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