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IT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매출 2.6% 증가…인텔·삼성전자 1,2위 경쟁
2016년 초 약세로 시작한 반도체 산업이 하반기 반등에 성공하며 전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도 대비 2.6% 상승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2016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지난 해(3,349억 달러)보다 2.6% 상승한 3,435억 달러를 기록했다.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의 총 매출 규모는 10.5% 증가해 전체 산업 성장률보다 훨씬 우수한 실적을 나타냈고, 이러한 성장에 인수합병(M&A)이 영향을 미쳤다.

가트너의 책임 연구원인 제임스 하인즈는 "전세계 반도체 매출 성장 요인으로는 다양한 전자 장비 부문의 생산량 증가, NAND 플래시 메모리 가격 상승, 그리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환율 변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인텔은 반도체 매출이 4.6% 증가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11.7%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자료 출처=가트너 여러 대기업들이 인수를 통해 성장한 것처럼 기업 간 합병은 시장 점유율 순위에 계속해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아바고 테크놀로지의 브로드컴 코퍼레이션인수를 통해 생겨난 브로드컴 온세미컨덕터의 페어차일드 반도체 인수, 웨스턴디지털의 샌디스크 인수 등이 지난 해 주요 반도체 벤더 사이에서 일어난 인수합병 사례다.

상위 25위 내에서 가장 큰 순위변동을 보인 브로드컴은 시장점유율 순위에서 총 12위 상승했다.

하인즈 책임연구원은 "상위 25개 반도체 공급업체의 2016년 총 매출 규모는 전년도와 비교해 10.5% 증가했으며 전체 시장 매출 규모의 74.9%에 해당한다.이는 매출이 15.6% 감소한 나머지 업체들과 비교할 때 확연하게 우수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러한 결과는 2015 년과 2016 년 사이에 발생한 수 많은 인수합병에 의해 왜곡된 것"이라면서 "만약 2015년과 2016년 모두 피인수업체의 매출을 인수업체의 매출에 합산시키는 방식으로 인수합병 결과를 조정하면, 상위 25위 업체의 매출 규모는 1.9% 증가하고 나머지 업체의 매출 규모는 4.6% 증가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2017년 05월 19일 17시 26분 | betanews.net | 이직 기자 #반도체 #매출 #전세계 #증가 #시장
서울
2
SUN
MON
TUE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