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법>정치 여야, 대체로 호평… “할 말 충분히 했다”
정우택 “짚어야 할 항목 거의 짚어” / 김동철 “文대통령 소통 의지 확인” / 노회찬 “준비도 없이 디테일 강해”여야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간 청와대 오찬회동에 대해 한목소리로 긍정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소통 의지가 돋보였고, 야당도 "할 말은 충분히 했다"는 이유에서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찬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첫 번째 상견례 자리였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덕담이 오갔지만, 뒷부분에서는 그래도 짚어야 할 항목에 대해 거의 짚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정 원내대표는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국정교과서 폐지 등 정책 변화 과정에서 야당과 협상을 거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에둘러 불만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찬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회동을 열어줘서 (문 대통령에게) 감사하다"며 "현안이 있건 없건 정례적으로 소통의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을 통해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호평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상견례 성격이었지만, 편한 분위기에서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했고 문 대통령도 어느 문제든 일일이 답변했다"며 문 대통령의 답변태도를 높이 샀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준비 없이 들어온 정부지만 디테일이 강하다"고 칭찬했다.

정의당 창당 이후 원내대표가 청와대 초청 회동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은 "사상 초유의 ‘의회 존중 정부’의 첫발을 내디뎠다"고 치켜세웠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오찬에서 문재인정부의 소통 의지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8시 45분 | segye.com | 박세준 기자 #호평
서울
17
WED 16º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