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스포츠 신태용 “멕시코 4강 신화 넘겠다” 당찬 출사표
20일 U-20 월드컵 개막전19일 U-20 월드컵 공식 기자회견이 열린 전주월드컵경기장. 사뭇 비장한 표정으로 등장한 신태용(47) 한국 대표팀 감독은 "예선부터 매 경기를 결승전 같은 마음으로 준비하겠다"고 운을 뗐다.

신 감독은 1983년 멕시코 대회 한국의 4강 신화 당시 학교에서 라디오방송에 귀 기울였던 ‘멕시코 키드’다.

그는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멕시코 4강을 뛰어넘었으면 한다"고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이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기자회견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전주=연합뉴스신태용호는 20일 오후 8시 U-20 월드컵 공식 개막전인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아프리카 기니와 격돌한다.

아르헨티나(23일), 잉글랜드(26일) 등 강호와의 2, 3차전을 앞두고 있어 기니는 반드시 잡아야 할 첫 승 제물로 꼽힌다.

기니의 FIFA 랭킹은 70위로 한국(40위)보다 크게 낮지만 워낙 정보가 없는 것이 변수다.

U-20 대회도 역대 두 번째 출전에 그친다.

신 감독도 기니를 두고 "미지의 세계"라며 혀를 내둘렀다.

신 감독은 기니에 대해 "직접 보지 못해서 섣부른 판단은 힘들다.

힘과 스피드, 세트피스도 좋아 위협적인 팀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선은 공격적인 전술 위주로 나갈 생각이다.

감독들끼리 수 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니가 나오는 모습에 따라 우리 전술도 바뀔 것이다"고 전략을 밝혔다.

이날 A조 각 팀 감독들도 기자회견장에 나와 상대 감독의 의표를 찌르는 입담을 과시했다.

만주 디알로 기니 감독은 "한국팀이 강하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는다"며 "거리상 멀리 떨어져 있어 한국을 관심 있게 지켜보지 않았다.

내일부터 철저히 분석하겠다"고 여유를 부렸다.

폴 심프슨 잉글랜드 감독은 "조별리그 3경기 전승이 목표다.

한국은 홈팬이 많겠지만 홈 이점이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디오 우베다 아르헨티나 감독은 "A조 팀들은 모두 비슷한 전력이다.

그러나 한국팀은 잘 알고 있다.

전술적으로 어떤 경기를 펼치는지 분석을 끝냈다"고 호언장담했다.

한편 기니전은 전주월드컵경기장 4만1785석이 매진될 만큼 관심이 뜨겁다.

이 경기에서 대표팀은 전통의 붉은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1983년 멕시코 대회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고 선전했던 모습을 재현하기 위해서다.

전주=안병수 기자

2017년 05월 19일 21시 42분 | segye.com | 안병수 기자 #멕시코 #잉글랜드 #아르헨티나 #아프리카
서울
16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MON 1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