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물 '백범 아들' 김신 前 공군총장 1주기 용산 전쟁기념관서 추모식 열려
민족지도자 백범 김구 선생의 차남으로 우리 공군의 기틀을 마련한 고(故) 김신(사진) 전 공군참모총장 서거 1주기 추모식이 19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거행됐다.

김신장군추모위원회가 주관하고 국가보훈처가 후원한 추모식에는 정경두 공군참모총장과 유족, 보훈단체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일제강점기인 1922년 9월21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태어난 김 전 총장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어린 시절부터 독립의 꿈을 키웠다.

1937년 일제의 난징(南京) 폭격을 목격하고 공군력을 통해 조국 독립에 이바지하기로 결심해 중국 공군군관학교와 미국 공군 랜돌프 기지에서 비행훈련을 받고 조종사가 됐다.

광복 직후인 1947년 귀국한 김 전 총장은 이듬해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자 군에 입대해 공군 창설에 기여했다.

1960년 공군참모총장에 임명돼 T-28 훈련기 도입, 공군 최초 유도무기 GAR-8 도입, 작전사령부 창설 등 전력 강화에 힘썼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2017년 05월 20일 03시 00분 | segye.com | 박수찬 기자 #중국 #대한민국 #미국 #상하이
서울
16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MON 1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