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세계 헤일리 美유엔 대사 "미국 선수단 2018평창참가, 확정아닌 미정"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2018평창동계올림픽(2018년 2월9~25일)에 미국 선수단 참가문제에 대해 "북한 상황이 미국 선수들의 안전을 불확실하게 만들고 있다"며 "미정(an open question)이다"고 했다.

헤일리 대사는 6일(현지시간) 보수논조의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상황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다(changing by the day)"며 이같이 말했다.헤일리 대사는 '미국 선수들이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이 완전히 합의된 것(a done deal)'고 묻자 "미결 문제가 있다.

나는 그것에 대해 아무 것도 듣지 못했지만, 예루살렘이든 북한이든 그 지역의 미국 시민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대해 대화를 해야 한다는 것은 알고 있다"고 했다.헤일리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선수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낼 것으로 믿는다"며 "동계올림픽은 선수들에겐 열심히 연습해온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기회이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우리가 할 일은 그들이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가능한 모든 예방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5시 54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미국 #북한 #트럼프 #대사 #헤일
서울
29
FRI 31º
SAT 30º
SUN 32º
MON 33º
TUE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