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종합 MBC 사장에 최승호 前 PD, '황우석' 다룬 PD수첩 출신 해직자
최승호(56) 전 MBC PD수첩 PD가 MBC 사장으로 선임됐다.

7일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는 MBC사장후보 최종 면접을 위한 제11차 임시 이사회를 열었다.

방문진은 최승호 '뉴스타파' PD, 임흥식 전 MBC 논설위원, 이우호 전 MBC 논설위원장을 상대로 50분간 면점을 한 뒤 표결을 거쳐 사장으로 최 PD를 사장으로 내정했다.

이날 면접에는 방문진 이사진 9명 중 야권(구 여권) 이사인 고영주·권혁철·김광동·이인철 이사 4인은 불참하고 이완기 이사장 포함 여권(구 야권) 이사 5명만 참여했다.

최 후보는 여권 이사 전원 찬성으로 사장 자리에 올랐다.

방문진법에 따르면, 재적 이사 과반수 찬성이 있으면 의결 가능하다.

최 신임 사장은 2010년 '170일 파업' 당시 해고된 아픔이 있다.

고등법원에서 '해고 무효' 판결을 받았지만 대법원 선고가 확정되지 않아 아직 MBC에 복직치 못했다.

1986년 MBC PD로 입사한 최 사장 후보는 '경찰청 사람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MBC스페셜' '3김 시대'에 이어 1995년 'PD 수첩'에 합류했다.

2005년 11월부터 2006년 1월까지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을 추적한 방송을 내보내 그해 한국방송프로듀서상 올해의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또 2010년 '4대강 수심 6m의 비밀' '검사와 스폰서'를 만들어 송건호언론상·한국PD대상 올해의 PD상을 차지했다.

2003년 시사교양국 시사교양특임차장, 2005년 시사교양국 2CP CP를 맡았다.

2003~2005년 전국언론노조연맹 부위원장과 MBC노조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해고 이후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를 만들었고, '자백'(2016) '공범자들'(2017) 등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연출하기도 했다.

최 사장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2020년 정기 주주총회까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7시 51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mbc #사장 #pd #최승호 #이사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