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종합 MBC 사장에 최승호 前 PD, '황우석' 다룬 PD수첩 출신 해직자
최승호(56) 전 MBC PD수첩 PD가 MBC 사장으로 선임됐다.

7일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는 MBC사장후보 최종 면접을 위한 제11차 임시 이사회를 열었다.

방문진은 최승호 '뉴스타파' PD, 임흥식 전 MBC 논설위원, 이우호 전 MBC 논설위원장을 상대로 50분간 면점을 한 뒤 표결을 거쳐 사장으로 최 PD를 사장으로 내정했다.

이날 면접에는 방문진 이사진 9명 중 야권(구 여권) 이사인 고영주·권혁철·김광동·이인철 이사 4인은 불참하고 이완기 이사장 포함 여권(구 야권) 이사 5명만 참여했다.

최 후보는 여권 이사 전원 찬성으로 사장 자리에 올랐다.

방문진법에 따르면, 재적 이사 과반수 찬성이 있으면 의결 가능하다.

최 신임 사장은 2010년 '170일 파업' 당시 해고된 아픔이 있다.

고등법원에서 '해고 무효' 판결을 받았지만 대법원 선고가 확정되지 않아 아직 MBC에 복직치 못했다.

1986년 MBC PD로 입사한 최 사장 후보는 '경찰청 사람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MBC스페셜' '3김 시대'에 이어 1995년 'PD 수첩'에 합류했다.

2005년 11월부터 2006년 1월까지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을 추적한 방송을 내보내 그해 한국방송프로듀서상 올해의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또 2010년 '4대강 수심 6m의 비밀' '검사와 스폰서'를 만들어 송건호언론상·한국PD대상 올해의 PD상을 차지했다.

2003년 시사교양국 시사교양특임차장, 2005년 시사교양국 2CP CP를 맡았다.

2003~2005년 전국언론노조연맹 부위원장과 MBC노조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해고 이후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를 만들었고, '자백'(2016) '공범자들'(2017) 등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연출하기도 했다.

최 사장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2020년 정기 주주총회까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7시 51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mbc #사장 #pd #최승호 #이사
서울
1
FRI
SAT -1º
SUN -1º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