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IT 2018년 이공계 기초연구 예산 4525억 투입
교육부 “올해보다 650억 증가” / 연구자 자율·책무성 강화 초점정부가 내년에 이공계 기초연구 지원을 위해 4525억원을 투입한다.

올해보다 65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지원을 받는 연구자도 550명 넘게 추가될 전망이다.

또 임신·육아로 연구를 계속하지 못할 경우 보고서 제출을 최대 2년 더 미룰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8년 이공분야 기초연구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문재인정부 국정과제 ‘순수기초연구 및 창의도전연구 지원 확대’에 맞춰 확정된 이번 계획은 관련 예산을 16.8% 증액하고 연구자 자율성과 책무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교육부는 내년 이공분야 개인기초연구에 3485억원(약 8190과제), 학문후속세대에 659억원(약 1426과제), 대학중점연구소에 381억원(약 70과제)을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개인기초연구의 경우 연구비는 연간 5000만원 이내이며, 연구기간은 최대 9년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연구기간을 1∼5년, 6∼9년, 10년 이상으로 단순화하고, 중장기(6∼9년) 연구과제 비중을 현행 10%에서 15%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 선정하는 창의·도전연구는 300개 과제인데, 연차 평가를 할 때 절대평가를 도입해 합격·불합격만 판단한다.

대학중점연구소는 70곳(신규 32개)을 지원하고 기초과학·지진·기후변화 분야는 지정과제로 별도 선정한다.

교육부는 연구윤리 의식 제고 차원에서 연구자 부정행위 발각 시 추가 참여제한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상향조정하는 내용의 ‘대학 연구윤리 강화를 위한 중장기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부는 조만간 2022년까지 6000억원 규모로 증액, 대학 기초연구 진흥 방안, 연구부정 제재기준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중장기 대학 기초연구 진흥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9시 29분 | 세계일보 | 송민섭 기자 #연구 #과제 #지원 #기초 #문재인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