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마이웨이' 박해미 남편 "박해미, 연상인줄도 재혼인줄도 몰랐다"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배우 박해미가 9살 연하 남편 황민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박해미는 “남편이 저를 처음 만났을 때 제가 이혼했다는 걸 몰랐다. 제가 좋다고 순수하게 제 옆에서 있어주니 고맙다”고 말했다.
박해미의 남편인 황민은 “연상이었다는 걸 몰랐고, 결혼했었다는 것도 몰랐다. 그런데 갑자기 아침에 녹화가 있는데 같이 가자고 하더라. 그 녹화장에서 얘기를 다 들었다. 일부러 들으라고 나를 데리고 간 거다. 그러고 계속 울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때 제가 두 가지 얘기를 했다. 최고의 스타가 되게 해 주겠다, 그리고 큰아들과 같이 살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그게 저의 프러포즈였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박해미는 “기억이 안 난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ㅇ르 자아냈다.
이날 박해미는 50대 중반의 나이에도 “우리 나이가 바로 시작점이다. 철이 든 시작이다. 철이 들어 인생을 더 재미있게 더 보람차게 살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2017년 12월 07일 23시 17분 | 한국경제TV | 김주리 기자 #박해미 #남편 #제가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