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현대차, 올해 미국서 10만대 이상 판매 모델 '4종'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현대자동차 미국 판매 모델 중 올해 10만대 이상 팔린 모델이 4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종에서 1종 늘었다.

올해 새롭게 1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린 차종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으로 미국 시장에서 세단보다 SUV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7일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미국시장에서 10만대 이상 팔린 모델은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 16만7437대), 쏘나타(12만3295대), 싼타페(12만25대), 투싼(10만3102대)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엘란트라와 쏘나타, 싼타페는 지난해에도 1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투싼은 지난해 12월까지 총8만9713대가 팔려 아쉽게 1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올해는 11월까지 판매량만으로도 10만대를 넘겼다.

투싼의 10만대 판매 돌파는 지난 2004년 미국시장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인 셈이다.

특히 투싼의 판매량 확대로 미국시장에서 SUV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에 현대차는 투싼의 판매량 확대로 내년 미국시장에서의 SUV 라인업 강화 전력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소형 SUV ‘코나’는 내년 상반기 미국 시장에 출시되고, 중형 SUV 싼타페도 내년에는 완전히 새롭게 변화된 신형이 미국 시장에 출격한다.

아울러 기아자동차의 미국시장 10만대 이상 판매 모델은 큰 이변이 없는 한 지난해와 같은 4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0월까지 미국에서 10만대 이상 판매된 기아차(000270) 모델은 포르테(한국명 K3, 10만9674대), 쏘울(10만8102대), 옵티마(한국명 K5, 10만412대)다.

여기에 올해 11월까지 9만1944대가 팔린 쏘렌토가 12월 판매량까지 합치면 10만대를 가뿐히 넘어설 전망이다.

쏘렌토는 지난 11월 8100대가 팔려 연말 프로모션 등을 통해 12월에도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 전경. 사진/현대차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2017년 12월 08일 06시 00분 | newstomato.com | 최용민 기자 #미국 #현대차 #올해 #판매 #만대
서울
-7
SUN -11º
MON -4º
TUE -6º
WED -8º
THU -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