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만능 로사리오, 한화 떠나 일본 한신 타이거스로
2016시즌부터 한국프로야구(KBO)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윌린 로사리오(28)가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 미국 ESPN 제리 크라스닉 기자는 "로사리오가 일본 한신 타이거스 입단에 합의했다"며 "지난 2년 동안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한 로사리오는 메이저리그 팀들에게 관심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로사리오는 2011∼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5시즌 동안 447경기에 나서 타율 0.273, 71홈런, 241타점을 올렸다.

2012년에는 117경기 타율 0.270, 28홈런, 71타점을 올려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4위에 오르기도 했다.

2012∼2014년 콜로라도의 주전 포수 자리를 궤찼지만 수비력이 떨어져 2015년 1루수로 이동했다.

2016년엔 미국 내에서 팀을 구하지 못해 한국 무대로 발길을 돌렸다.

로사리오는 지난 2년간 KBO리그에서 타율 3할·30홈런·100타점(2016년 타율 0.321, 33홈런, 120타점, 2017년 타율 0.339, 37홈런, 111타점)을 달성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8일 09시 40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한화 #타율 #일본 #미국 #kbo
서울
1
FRI
SAT -1º
SUN -1º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