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IT LG전자 인공지능 전략 '개방 고객 중심'…차별성 확보 관건
LG전자가 '개방'과 '실질적 가치 제공'이라는 키워드를 앞세워 인공지능(AI) 사업을 추진한다.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해 경쟁력을 갖추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 생활 전반에 실질적 가치를 제공하는 방향의 융합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13일 오전 '스마트폰 AI 트렌드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손주호 LG전자 AI개발실 1팀장은 "이제 AI는 공급자 중심에서 벗어나 사용자 경험이 녹아있는 등 고객에게 실질적 가치를 제공하는 쪽으로 발전할 전망"이라며 "대표적인 개인화 기기인 스마트폰이 이러한 흐름 속에서 그 중심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LG전자는 고객 중심 AI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으로 '개방'을 내세웠다.

단 1개의 업체와 1개의 서비스로 통합될 수 없는 시장 여건상 고객 관점에서 효용이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다양한 업체와 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이는 구글과 협업해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에 구글의 AI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하는 '오픈 플랫폼' 전략을 이어나가겠다는 의미다.

다만 개방은 지속하되 같은 AI 플랫폼을 사용하는 여러 업체와 다른 차별성을 확보하는 것이 LG전자 숙제다.

LG전자는 이 숙제를 풀 해법으로 "고객에게 실질적 가치를 제공한다"는 방향을 설정한 것이다.

손주호 팀장은 "핵심은 LG전자가 가지고 있는 자산과 협업을 통해 들어온 것들이 얼마나 잘 융합되면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가다.이 부분이 고민인 상황"이라며 "LG전자의 강점인 카메라·오디오 등 멀티미디어 경험들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연스럽게 AI 기능이 적용되는 게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손주호 팀장의 말처럼 이날 LG전자는 자사 스마트폰이 가진 강점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내놨다.

카메라 기능에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거나 상품 정보를 검색하고 나아가 쇼핑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 형태다.

스마트폰 카메라 역량에 AI를 더한 기능에는 '비전 AI'라는 이름을 붙였다.

'비전 AI'는 사물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갖다 대면 피사체를 분석, 인물·음식·애완동물·풍경·일출·일몰 등 8대 모드 중 하나를 골라주고, 각 모드는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적용한다.

카메라로 촬영하면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 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추가했다.

AI가 화면의 영상을 분석, 어둡다고 판단하면 더 밝게 촬영하도록 설정을 변경해주는 '저조도 촬영 모드'도 더했다.

LG전자는 고객에게 실질적 가치를 제공한다는 전략 아래 음성으로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거나 설정을 편리하게 바꾸는 '음성 AI' 기능도 강화했다.

'음성 AI' 역시 LG전자 스마트폰의 강점인 카메라 기능을 고객들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편의 기능을 실행하는 음성 명령어는 23개에서 32개로 늘어났다.

손주호 팀장은 "LG전자가 가지고 있던 멀티미디어 기능과 AI가 융합된 서비스를 선보이는 건 이제 '첫걸음' 단계다"며 "이 서비스가 고객들의 경험에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02월 13일 15시 14분 | thefact | 이성락 기자 #ai #lg전자 #고객 #기능 #실질적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