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IT '우선 호출·즉시 배차' 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 안정적 정착 성공할까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 T 택시'의 호출 기능을 강화한다.

수요가 많은 시간대나 지역에서 택시를 잡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자 일정 수준의 비용을 지불하면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하지만 택시 기사와 고객들이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로 정착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를 열고 그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지난해 8월 TPG컨소시엄으로부터 5000억 원을 투자받으며 독립 회사로 출범한 카카오모빌리티가 언론을 대상으로 공개 행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택시'를 통해 탄생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연결·공유·다양성을 통해 사람들의 삶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 서비스, 그것들을 만드는 회사가 되자는 목표로 출발했다"며 "그간 제공해온 이동 서비스의 순 이용 건수는 23억 건을 넘어섰다.이동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회사로 성장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대표는 이동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성과, 그리고 이동 생태계에 미친 영향들을 설명한 뒤 카카오모빌리티의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그중 단연 핵심은 '택시 호출 기능 강화'다.

유료로 운영되는 이 서비스는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등 2가지로 구성됐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에 우선적으로 호출 요청을 하는 방식이며,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비어 있는 택시를 즉시 배차해주는 것이다.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는 출퇴근과 같은 특정 시간대와 택시 수요가 높지만, 공급이 부족한 특정 지역에서 나오는 "택시가 잡히지 않는다" "골라잡기가 심하다" 등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서비스다.

쉽게 말해 보다 효과적인 택시 배차를 위해 호출 기능을 강화한 셈이다.

하지만 기존 택시 호출 서비스와 달리 유료다.

웃돈을 내더라도 이런 불편함에서 벗어나고 싶은 고객이 사용하면 된다.

이달 중 실시될 예정인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서비스가 택시 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현재는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

승차난을 해결하는 데에는 효과적일 수 있지만, 유료 서비스라는 점에서 향후 고객들에게 비난받을 소지가 다분하다는 설명이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런 서비스를 운영한다면 효과의 크기가 얼마나 클지 쉽게 관측할 순 어렵겠지만, 어느 정도 승차난을 해결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만 나중에 대부분의 고객이 편의를 위해 일반 무료 호출 서비스가 아닌 유료 호출 서비스만 이용하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결국 택시비가 오른 것 아니냐'는 불만이 제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호출 기능을 강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기사 회원의 동기 부여를 위해 '포인트' 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다.

운행 실적과 운행 평가에 따라 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개념이다.

기사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운행 동기를 부여해 많은 호출 요청에 응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함이다.

또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카풀 서비스로 택시 수요를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T 택시'에서 연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카풀로 연계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이 서비스 역시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택시 업계의 반발이 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카풀 업계와 택시 업계의 갈등은 해결되지 않고 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관계자는 "택시 업계와 논의하지 않고 덜컥 카풀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흥분을 감출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카카오모빌리티는 B2B 비즈니스를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내놓은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인 '카카오 T for Business'가 대표적이다.

'카카오 T for Business'는 택시를 시작으로 고급 택시, 대리운전 등 다양한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글로벌 비즈니스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일본의 '재팬 택시'와 손잡았다.

올해 하반기부터 한일 양국의 고객에게 국경을 초월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2018년 03월 13일 15시 04분 | thefact | 이성락 기자 #택시 #서비스 #호출 #카카오 #배차
서울
18
THU 18º
FRI 19º
SAT 20º
SUN 21º
MON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