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박수현 위드유' vs '자진사퇴'… 민주당 내홍 불씨 될까
[이슈톡톡] 박 충남지사 예비후보 거취 두고 당 안팎 옥신각신 / 당 지도부의 자진 사퇴 권고에 이종걸 “억울한 사람 만들면 안 돼” / 안민석 “거짓은 진실 이길 수 없어” 반발 / 지도부 “시간 끌면 ‘민주당=미투당’” 우려 속 “당 미흡 대응이 더 치명상” 관측도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13일 내연녀 공천과 불륜 의혹에 휩싸인 충남지사 예비후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한 공개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굳건한 ‘자진 사퇴 권고’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박 전 대변인의 거취 문제가 6월 지방선거와 재보선을 코앞에 두고 당내 갈등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이종걸,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잇따라 지지 성명을 올리며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 의원은 ‘박수현은 진실된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박 예비후보를 둘러싼 불륜 의혹에 대해 "박수현 (전) 대변인의 전처 되시는 분은 희망이 없고 무능력하기까지한 남편을 버린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당시 원내대표로서 박 전 대변인을 원내대변인에 임명해 호흡을 맞춘 인연을 소개하며 "저는 민주당 내부에서 박 전 대변인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의 한 명이다.그래서 그를 믿는다.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게시글에서 박 전 대변인에 제기된 의혹들을 "정치적 목적이 뚜렷한 공작과 언론 플레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민주당은 절대로 억울한 사람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당에서 부당한 조처를 내린다면 저부터 단호하게 반대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당 지도부의 전날 자진 사퇴 권고에 당 안팎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가 ‘국민배심원단 구성’이라는 절충안을 내놓았지만, 이날까지 지도부의 사퇴 권고 기류에 변화가 없자 이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이다.

안 의원도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게시글 서두에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박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말문을 연 안 의원은 "작년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우연히 박 전 대변인의 옆좌석에 앉았다.그의 가슴 시린 가정사를 듣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장애를 안고 태어난 (박 예비후보의)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박 예비후보는) 10년 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며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라고 반문했다.

당 지도부는 전날 우원식 원내대표 등이 박 전 대변인을 접촉한 데 이어 이날도 몇몇 최고위원이 용퇴 의사를 타진하는 등 확고한 ‘자진 사퇴 권고’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본격적으로 선거 분위기를 띄워도 모자랄 판에 해당 이슈가 장기화하는 것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판단이 깔렸다.

한 최고위원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시간을 끌면 상황이 어려운 국면으로 들어갈 수 있다.야당이 ‘민주당=미투당’이라고 딱 규정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시급한 해결’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잇따른 성폭행·성추행 의혹으로 이미지가 실추된 마당에 이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책마저 논란을 불러 내홍으로 번진다면 지선을 앞두고 더 큰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전 대변인도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해 당분간 이슈가 지속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이상, 사안에 대해 정확한 시비를 가리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는 지적이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2018년 03월 14일 10시 22분 | 세계일보 | 이동수 기자 #박수현 #대변인 #안민석 #사퇴 #민주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