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박수현 위드유' vs '자진사퇴'… 민주당 내홍 불씨 될까
[이슈톡톡] 박 충남지사 예비후보 거취 두고 당 안팎 옥신각신 / 당 지도부의 자진 사퇴 권고에 이종걸 “억울한 사람 만들면 안 돼” / 안민석 “거짓은 진실 이길 수 없어” 반발 / 지도부 “시간 끌면 ‘민주당=미투당’” 우려 속 “당 미흡 대응이 더 치명상” 관측도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13일 내연녀 공천과 불륜 의혹에 휩싸인 충남지사 예비후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한 공개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굳건한 ‘자진 사퇴 권고’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박 전 대변인의 거취 문제가 6월 지방선거와 재보선을 코앞에 두고 당내 갈등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이종걸,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잇따라 지지 성명을 올리며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 의원은 ‘박수현은 진실된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박 예비후보를 둘러싼 불륜 의혹에 대해 "박수현 (전) 대변인의 전처 되시는 분은 희망이 없고 무능력하기까지한 남편을 버린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당시 원내대표로서 박 전 대변인을 원내대변인에 임명해 호흡을 맞춘 인연을 소개하며 "저는 민주당 내부에서 박 전 대변인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의 한 명이다.그래서 그를 믿는다.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게시글에서 박 전 대변인에 제기된 의혹들을 "정치적 목적이 뚜렷한 공작과 언론 플레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민주당은 절대로 억울한 사람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당에서 부당한 조처를 내린다면 저부터 단호하게 반대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당 지도부의 전날 자진 사퇴 권고에 당 안팎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가 ‘국민배심원단 구성’이라는 절충안을 내놓았지만, 이날까지 지도부의 사퇴 권고 기류에 변화가 없자 이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이다.

안 의원도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게시글 서두에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박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말문을 연 안 의원은 "작년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우연히 박 전 대변인의 옆좌석에 앉았다.그의 가슴 시린 가정사를 듣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장애를 안고 태어난 (박 예비후보의)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박 예비후보는) 10년 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며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라고 반문했다.

당 지도부는 전날 우원식 원내대표 등이 박 전 대변인을 접촉한 데 이어 이날도 몇몇 최고위원이 용퇴 의사를 타진하는 등 확고한 ‘자진 사퇴 권고’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본격적으로 선거 분위기를 띄워도 모자랄 판에 해당 이슈가 장기화하는 것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판단이 깔렸다.

한 최고위원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시간을 끌면 상황이 어려운 국면으로 들어갈 수 있다.야당이 ‘민주당=미투당’이라고 딱 규정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시급한 해결’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잇따른 성폭행·성추행 의혹으로 이미지가 실추된 마당에 이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책마저 논란을 불러 내홍으로 번진다면 지선을 앞두고 더 큰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전 대변인도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해 당분간 이슈가 지속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이상, 사안에 대해 정확한 시비를 가리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는 지적이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2018년 03월 14일 10시 22분 | 세계일보 | 이동수 기자 #박수현 #대변인 #안민석 #사퇴 #민주당
서울
18
THU 18º
FRI 19º
SAT 20º
SUN 21º
MON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