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MB소환날, 민주당 "법과 원칙 따라 한점 의혹없는 수사바란다" 촉구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1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그럼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정치 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해명을 듣자니 전두환 전 대통령의 ‘29만원이 있다’라는 말이 생각나 기시감이 든다"며 "벌써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한 것이라면 국민과 사법 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어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 전 대통령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5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음에도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 보복 주장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을 정치 공세로 회피하고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모습엔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면모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 앞에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의 모습을 보이는 게 도리"라며 "이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2018년 03월 14일 10시 24분 | 세계일보 | 김민순 기자 #대통령 #전두환 #이명박 #추미애 #검찰
서울
18
THU 18º
FRI 19º
SAT 20º
SUN 21º
MON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