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뉴스 > 종합 ‘남미 문학 거장’ 보르헤스 사유의 세계
아르헨티나 사람들의 언어 보르헤스 논픽션 전집 1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지음/김용호· 황수현· 엄지영 옮김/민음사/1만9000원20세기 가장 위대한 작가 중 하나로 꼽히는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1899∼1986)의 방대한 지식과 사유의 세계를 읽을 수 있는 논픽션 전집이 출간됐다.

모두 7권인데, 이번에 ‘아르헨티나 사람들의 언어’, ‘영원성의 역사’, ‘말하는 보르헤스’ 등 세 권이 먼저 나왔다.

올 하반기에 나머지 네 권이 나온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난 보르헤스는 독특한 소설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도서관 사서로 일하다 국립도서관 관장을 지내기도 한 그는 방대한 독서량과 지식을 보유한 ‘20세기의 도서관’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번 전집의 1권인 ‘아르헨티나 사람들의 언어’는 보르헤스가 27세 때 에세이를 묶은 책이다.

2권 ‘영원성의 역사’는 아르헨티나 문학과 종교, 영미 문학, 영화 등을 주제로 한 글이다.

3권 ‘말하는 보르헤스’는 그의 육성이 생생히 살아 있는 강연록을 묶었다.

1978년 벨그라노대학에서는 두 차례 특강할 당시에는 거의 실명한 상태였다.

그는 전 생애에 걸쳐 유전적인 이유로 서서히 시력을 잃었다.

그래서 참고문헌이나 인용문까지 모두 암기해 강연했다.

그는 ‘불멸’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누군가가 적을 사랑하고자 할 때마다 불멸의 그리스도가 나타납니다.그 순간 그는 그리스도입니다.단테나 셰익스피어의 시구를 되뇔 때마다 우리는 어느 정도 그 시구를 창조했던 순간의 셰익스피어나 단테가 됩니다"라고 했다.

보르헤스를 꾸준히 연구해 온 송병선 울산대 스페인·중남미학과 교수를 비롯해 스페인어와 문학에 정통한 전문가들이 부분을 나눠 번역했다.

정승욱 선임기자

2018년 03월 17일 03시 00분 | 세계일보 | 정승욱 기자 #아르헨티나 #보르헤스 #방대한 #영미 #영화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