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세계 해리 해리스 대사 입국 "한미관계·북한의 미래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하게 일할 것"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 대사가 7일 한국에 도착한 뒤 첫 일성으로 "한국이라는 훌륭한 나라와 국민에 대해 많이 배우고 양국 관계를 더 강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공항 귀빈실에서 도착성명을 발표한 자리에서 "서울과 미국의 대사관, 영사관의 훌륭한 미국인, 한국인 직원들과 일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와 마찬가지로 해군 출신인 아내 브루니 브래들리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해리스 대사는 "트럼프 행정부는 한미동맹 강화라는 우선순위 중의 하나임을 명백히했고, 한·미 양국 대통령은 정례적으로 접촉하며 북한이 새로운 길을 가도록 설득하는 데에 함께 일했다"고 말했다.

그는 "40년간 군인으로서 한국을 여러번 방문하면서 한국을 직접 경험했고, 가장 최근에는 인도태평양사령관으로서 한미동맹의 군사적 측면을 담당해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제 부친 역시 한국전쟁 참전 용사였고 진해에서 한국 해군과 함께 훈련했다"며 "저와 제 아내는 이런 경험들을 통해 한국과 우정을 얻었고 한국문화 및 역사에 대해 깊이 알 수 있게 됐으며, 양국의 강력한 관계의 핵심에 있는 공동의 가치, 바로 민주주의와 법치에의 의지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5년 동안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지역, 이를 넘어서 평화와 안정의 기둥 역할을 했다"며 "미국은 한국보다 더 나은 친구, 파트너, 동맹국을 바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응응답에서 해리스 대사는 한·미방위비분담금협상에서 미국 측이 전략자산 전개비용을 한국 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앞서 나가서 이야기하거나 공개적으로 논의하기보다는 결과가 발표되면 그 이후에 자유롭게 토론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의 역할 관련한 질문에는 "한·미관계와 북한의 미래에 대해 동맹국인 한국, 미국 워싱턴 본부와 긴밀하게 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2018년 07월 08일 11시 54분 | 세계일보 | 김예진 기자 #한국 #해리스 #북한 #해군 #대사
서울
24
SAT 25º
SUN 25º
MON 25º
TUE 25º
WED 25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