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사람이좋다' 신성우 "어릴 때 부모님 이혼, 아버지처럼 살고 싶지 않아"
배우 겸 가수 신성우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신성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우는 부모님의 이혼 후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그는 "부모님이 일찍 이혼했고, 초6때 서울로 혼자와서 창문도 없는 조그만 방에서 하숙도 하고 자취도 하면서 여러 번 옮겨다녔다"라며 "어머니하고 떨어져 살았던 그 시간들이 좋지 않았다, 누구한테라도 뭘 물어보고 싶은데"라고 말하며 부모님의 빈자리가 컸다고 밝혔다.

신성우는 이후 아버지를 4번 정도 더 만났다.

이에 대해 그는 "아버지 미워하진 않는데 이런 건 있다.어릴 적에는 용서하지 못 하겠다는 게 있었다.아빠가 되고 나니까 이해는 한다.그런데 그렇게 살고 싶진 않다.적어도 남자라면 그렇게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오(아들)한테는 절대로 그런 것 없다"라며 "제가 그 집을 지은 이유는 딱 하나다.아이가 결혼해서 내가 없더라도 그 집에서 살 수 있는 것을 원한다"고 집을 지은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MBC 캡처

2018년 07월 10일 23시 57분 | 세계일보 | 박창욱 기자 #신성우 #mbc #이혼
서울
25
SUN 26º
MON 26º
TUE 26º
WED 25º
THU 25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