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한국어 배우러 온 외국인 ‘역대최대’
2017년 3만명… 학위 유학자 수 추월/ 취업 목적 입국은 7% 이상 줄어지난해 우리나라로 공부하러 온 외국인이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어를 배우러 온 일반연수 자격의 외국인 숫자가 학위를 위해 유학을 온 외국인 숫자를 처음으로 넘어서며 한류 열풍의 영향력이 확인됐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입국자는 45만3000명으로 전년 대비 5만명(1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출국자도 34만9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4000명(7.3%) 증가했다.

외국인 순유입은 10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순유입이 2만7000명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외국인 국제이동(입국·출국)은 남성이 43만8000명, 여성이 36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4만3000명, 3만1000명 증가했다.

외국인 입국 당시 체류자격은 단기가 38.6%로 가장 많았고, 취업(26.7%), 유학(12.8%), 재외동포(11.5%)가 뒤를 이었다.

유학 및 일반연수 입국자는 5만8000명을 기록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한국어 연수를 위한 일반연수 입국자가 3만명으로 학위를 위한 유학(2만8000명) 입국자 수를 넘어섰다.

반면 취업은 12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7000명(7.7%) 감소했다.

특히 비전문인력 취업이 많이 감소했는데, 고용노동부에서 관련 외국인 근로자 쿼터를 줄였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내국인의 경우 출국이 30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1000명(3.5%) 감소했고, 입국도 30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6000명(2.0%) 감소했다.

내국인 국제이동은 60만8000명으로 2004년 56만5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조기 유학 붐이 사그라지면서 10대 이하 순유출은 지난해 2만명으로 2007년 4만명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2018년 07월 12일 21시 03분 | 세계일보 | 박영준 기자 #외국인 #전년 #대비 #유학 #통계
서울
25
SUN 26º
MON 26º
TUE 26º
WED 25º
THU 25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